11월 19일 (월) 로그인 PC버전

죽은 '성매매 포주' 공화당후보 당선…민주당은 '곡소리'



美 네바다주 주의원 선거서 70% 득표로 압승
주법따라 후보자 사망시 소속 당이 '대리 지목'



미국 네바다주 주의원 선거에서 지난달 사망한 공화당 후보가 당선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네바다주 36 선거구 주의원 선거에서 지난달 사망한 공화당 후보 데니스 호프가 69.02%를 득표, 민주당 후보 레시아 로마노프를 누르고 승리했다.

열렬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로 알려진 호프는 미국 내에서 유일하게 성매매가 합법인 네바다주에서 대규모 성매매 사업을 해왔다. HBO 리얼리티 프로그램 '캣하우스'에 출연하면서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포주'라는 별명도 얻었다.

그는 지난 6월 경선에서 공화당의 3선 현역 의원을 꺾고 중간선거에 나설 뜻을 밝혔지만, 본인의 72세 생일 다음 날인 지난달 17일 돌연 세상을 떠났다. 

네바다주법에 따르면 이미 등록을 마친 경우 후보자가 사망하더라도 투표 대상자가 될 수 있다. 사망한 후보자가 당선되면 고인이 소속된 당이 지정한 대리인이 임기를 수행한다. 즉, 공화당은 어찌됐든 주의회에서 한 석을 확보한 것이다. 

미 시사주간지 디애틀랜틱은 공화당 인사들은 성폭력 논란에 휩싸인데다 성매매 포주인 호프를 공개 지지하는 것을 꺼려왔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그의 사망 이후 공화당이 '의석 보전' 캠페인에 본격 나섰다고 전했다.

실제로 공화당은 민주당 의석 증가를 막자며 유권자들에게 고인에게 투표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바다주는 이번 선거에서도 경합 주로 꼽힌 지역으로 최근 10년간 민주당 지지자가 늘어왔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분류
Total 14,758
List
 1  2  3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