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8-06-23 (토)

 
작성일 : 18-06-11 23:56
와이너리
 글쓴이 : 칼있으마
조회 : 59  
작년보다 한 열이틀인가 열사흘인가.

그쯤 늦게 갔더니
제법 몸집이 커진 알알이.

포도주를 푸욱 썩히고 있는 오크통들,
포도주를 사는 사람들,
포도주 한 잔의 여유를 아는 노땅들,

다들 신기하고 아름다운지
눈호강 참 많이 한담서

톡톡 툭툭 통도 두들겨 보며

그림으로나 봤지
막상 통을 보고 나니 
통이 신기한 게 아니라
통을 직접 보고 있다는 게 신기하다며
입을 다물지 못하는 형.

"칼 썰!!!
무슨 포주줄 드릴깝쇼?"

가격푤 많이 뒤집어 보면
가격표의 가격이 내려가는 줄 아는지
뒤집고 또 뒤집어 가며 가격푤 보더니
중간 가격에 눈을 고정시키는 마눌을 보곤

절리 치나봐.

얌마, 젤 비싼 이거이거이걸로 세 병 줘.
뱅기 타고 한국갈겅게 잘 싸줘라이?

와이너리에 가잤더니
와이너리가 뭐하는 곳인가 보다
와이너리가 뭔 뜻인가로 골머릴 앓는 형.

못 들은 척 하는 형수님
딴 짓 열심히 하는 척 하는 조카딸.~~~
.
.
.
.
.
IMG_1689.JPG

IMG_1687.JPG

IMG_1690.JPG

IMG_1734.JPG

IMG_1738.JPG

IMG_1744.JPG

IMG_1749.JPG

IMG_1746.JPG





 
 

Total 38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4 정품 비아그라 구매처 강연희 2018-06-23 18
383 분홍 국물 통일 냉면 ^------------^ 프랭키 2018-06-23 22
382 남성회원 부족현상ㅠㅠ 남성회원 2018-06-22 44
381 컴맹탈출 100% 도와 줌니당~ 안치섭 2018-06-20 46
380 악(惡)의 연대(連帶) (1) 나무처럼 2018-06-15 114
379 여기서 널 안 보았으면 해. (1) 안치섭 2018-06-14 78
378 스노우 마운틴 (1) 칼있으마 2018-06-12 88
377 과수원 칼있으마 2018-06-12 55
376 와이너리 칼있으마 2018-06-11 61
375 바다 칼있으마 2018-06-11 57
374 폭포 칼있으마 2018-06-11 52
373 부한 (1) 시애틀김서… 2018-06-10 101
372 작은 나눔 큰 기쁨 새빛교회 2018-06-08 64
371 버리기 who 2018-06-07 93
370 넌, 어째 아직도 씹히냐? 안치섭 2018-06-04 85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