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8-06-23 (토)

 
작성일 : 18-06-11 23:37
바다
 글쓴이 : 칼있으마
조회 : 55  
빵을 무척 싫어하는 난데
어울리지 않게 밀중독이라니.

안 끊어져 
다시 또 찾아가고야 만 왈라왈라.

바다는
바다에만 있는 게 아니라
땅 중간에도 있었다.

밀바다
콩바다.

사랑하는 형
사랑하는 형수님
사랑하는 조카딸.

엄머나 세상에.

바다에 빠져 의식을 잃는 순간
능숙한 솜씨로
심폐소생술을 하여
저승길을 가로막았다.

노루피가 또 정력에 끝내준다는데

저걸 냥,

쩝.
.
.
.
.
.
IMG_1657.JPG

IMG_1667.JPG

IMG_1649.JPG

IMG_1673.JPG

IMG_1665.JPG

IMG_1668.JPG

IMG_1680.JPG

IMG_1677.JPG

IMG_1674.JPG




 
 

Total 38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3 남성회원 부족현상ㅠㅠ 남성회원 2018-06-22 28
382 컴맹탈출 100% 도와 줌니당~ 안치섭 2018-06-20 44
381 악(惡)의 연대(連帶) (1) 나무처럼 2018-06-15 105
380 여기서 널 안 보았으면 해. (1) 안치섭 2018-06-14 76
379 스노우 마운틴 (1) 칼있으마 2018-06-12 86
378 과수원 칼있으마 2018-06-12 53
377 와이너리 칼있으마 2018-06-11 59
376 바다 칼있으마 2018-06-11 57
375 폭포 칼있으마 2018-06-11 52
374 통일 냉면 ^--------^ 프랭키 2018-06-11 78
373 부한 (1) 시애틀김서… 2018-06-10 99
372 작은 나눔 큰 기쁨 새빛교회 2018-06-08 58
371 버리기 who 2018-06-07 89
370 넌, 어째 아직도 씹히냐? 안치섭 2018-06-04 85
369 고요한 연휴 아침 (1) 안치섭 2018-05-26 114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