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8-10-23 (화)


 
작성일 : 17-10-29 19:05
잘 놀았다 국화야
 글쓴이 : 칼있으마
조회 : 901  
국활 
심었는지 자라는지 피었는지 물을 주는지
눈길 한 번 주지 않고
화분이 진로 방핼 한다 싶으면
톡, 툭,
발길만 주던 주디 문 마눌이
드디어 오늘
핀 국활 보더니 문 주딜 놨다.

난 국화만 보면 생각나.

뭐가?

윤동주 있잖아, 국화옆에설 진 이.

아, 쓰
바.

딴 집 마눌님들도 그러함에도 참고 사는 건지
내 마눌만 그러는 걸 내가 참고 사는 건지
게 궁금해.
.
.
.
.
.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놈, 즉, 떼놈, 즉, 짱깨가 받는다더니

여깄어.

내미는 쪽질 봤더니 빼곡하다.

교회에 10개
목사님 2개
권사님들 5개.

그리고 친한 누구누구 해서 5개.

그리고 내가 제일 싫어하는
장인 2개
처남 2개
처형 3개

27개를 내 놓으란다.

미간을 좁히고
눈에 혈기를 모아선

웃기고 자빠졌넥 했더니

저도 부부라 공동소유권이 있다나어쩠다나 참나원. 
.
.
.
.
.
옆집에 한 개
이쪽 옆집에 한 개
그 집 앞집에 한 개
그 집 옆집과 옆집에 한 개
그리고 저짝 집에 한 개.

얼마나들 감사를 했쌌는지
오늘은 내가 

우리 

부랄 대장 

된 느낌이다.

실은 내가 그들에게 
외려 감사해서 한 일인데.

집을 나들면서 날 볼 때마다 
늘 친한척을 하는 사람들였고

자격지심이겠지만

아샨이라고
은근 무시당하고 차별당하는 듯한 그런 드런 느낌,
사람을 보면 눈길 한 번 주지 않는 
별로 잘나 보이지도 않는 사람들은 제욀 했던 건데.
.
.
.
.
.
가게로 두 탕,

내일부터
골수 단골들에게 매 해 그랬듯
한 개씩 나눠 줄 요량이라.

꼭 안 그렇다곤 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꼭 그렇다고도 할 수 없는,

단골손님들에게 주면

그들이 또 내 가게 홍보대사가 되어 줌에.

내일부터 또 그들의 연발의 감탄사가
아마 가게를 또 가득 채우겠지.

마눌은 그럴 때마다
소쩍새가 울 때부터 지금까지
다 지가 키웠다고 의기양양한 구라를 풀겠지.

아, 가을, 

가을은

국화가 있어 정말 행복해.

앗차 실수.

저 위 

부랄대장


부락 대장

으로 정정합니다.

이상하네. 왜 수정이 안 되지?

부락

이 일본얼 딴 거라고 쓰지 말자네?
우리 그러자 이?~~~
.
.
.
.
.
IMG_1351.JPG

IMG_1346.JPG

IMG_1349.JPG

IMG_1355.JPG

IMG_1354.JPG




안치섭 17-10-30 22:56
답변 삭제  
미끼 한번 큰 것 던지네....
그나저나 사진속에 날짜가 자꾸 눈에 거슬린다.
다음부터 사진 속 날짜좀 없애주면 안되겠니?
아예 사진을 올리지 말던가.....
칼있으마 17-10-31 01:12
답변 삭제  
이누마.

사진에 날짜를 없애라고?

걸 이누마 없앨 줄 알면 벌써 없앴지.
나도 그러고 싶어.ㅋㅋㅋㅋㅋ
 
 

Total 3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5 찢어진 검스 뒤태 마리 2018-10-23 8
394 이거 검열 뜸할 때 봐라. 여캠 지린다. 박준석 2018-10-23 6
393 직장을 그만둬야하는 신호 아기소나무 2018-10-23 14
392 엄마가 딸에게 처음 쓴 편지 erfgvdfr 2018-10-23 13
391 찢어지게 가난했던 서울대생. ergvdf 2018-10-23 10
390 어느 독서실 총무의 복수. erfgvbdf 2018-10-23 10
389 혼밥하러 식당에 간 아가씨. 3erfgvdf 2018-10-23 10
388 디씨에서 탄생한 3대 스타 강아지 rfgbdf 2018-10-23 10
387 초보때 차선변경팁~!!!(사골) 기다려지는 2018-10-23 12
386 의외로 잘 주는 유부녀 많습니다 송찬웅 2018-10-22 12
385 하루 오천개 이상 채굴 가능 신규 코인 지금 … 블코 2018-10-22 8
384 "아~ `바람의 손자` 이정후"...어깨 부상으로 … sdgs 2018-10-22 18
383 [Live토크배틀]"김태균 적시타 봤죠?" "그런데 … sdgs 2018-10-22 16
382 코너스톤 무료진료 jjang 2018-10-08 66
381 Sue Lee의 피아노 공연으로 여러분들을 초대합… 시애틀N 2018-09-03 358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