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0-02-24 (월)

 
작성일 : 19-08-04 10:04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오정방] 낡은 등산화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655  

오정방 시인(오레곤문인협회 명예회장)
 
낡은 등산화
 
30여년전 함께 이민을 온 너
그동안 네게 무심했었나보다.
고국의 수많은 높고 낮은 산들을
함께 올랐던 너
주인의 안전만을 위하여
숱한 인고를 겪으며
상처투성이인 너
다 닳은 밑창은
우리의 우정처럼 깊구나.
 
그의 헤진 깔창과 끈을 갈아준 뒤
내 침대 옆에 재우며
조용히 말을 건넨다
우리 내일 다시 산을 오르자
 
<해 설>

작가는 이민 오기 전 한국산악회 이사였으며 일본 북 알프스산과 대만 옥산(3,997m) 등 세계 명산들을 등정한 전문 산악인이었다그는 50년전 한국 최초로 독도에 상륙한 애국 산사람이었다

그는 미국의 명산 후드산이 좋아 오레곤 포틀랜드에 거주하며 동포사회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현재 오레곤한인회 회장). 

작가는 이 작품 속에서 평생 그의 발이 되어 산을 오른 낡은 등산화를 시적 대상으로 하고 그의 충성스런 우정을 노래하고 있다. 등산화는 그의 분신이며 친구인 것이다

모든 물체는 보고 듣는다고 했다. 여기 작가는 등산화에게 새 옷을 입히고 잠자리를 같이하며 다정하게 속삭임으로써 등산화는 평생 주인을 섬겼던 생의 의미를 발견하고 눈물겨운 환희를 느꼈으리라 믿는다. 이 낡은 등산화의 눈물이 시다.   

김영호 시인(숭실대 명예교수)









1235051914_qOzn3u0I_2903145138_RGasEx7K_EC98A4ECA095EBB0A9.jpg




 
 

Total 6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0 [시애틀 수필-김홍준] 젖과 꿀이 흐르는 땅 시애틀N 2019-09-08 1092
679 [시애틀 수필-김윤선] 모자라고 아픈 ‘우리… 시애틀N 2019-09-01 862
678 [서북미 좋은 시- 이성호] 방황2 시애틀N 2019-09-08 838
677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이춘혜] 가… 시애틀N 2019-09-01 930
676 [서북미 좋은 시- 지소영] 참새 시애틀N 2019-08-18 690
675 [서북미 좋은 시- 김순영] 노숙자의 밤 시애틀N 2019-08-11 754
674 [시애틀 수필-이 에스더] 이름표 붙이기 시애틀N 2019-08-18 896
673 [시애틀 수필-이한칠] 내 신발 시애틀N 2019-08-04 767
672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오정방] 낡… 시애틀N 2019-08-04 657
671 [서북미 좋은 시-김성교] 흙장 시애틀N 2019-07-28 724
670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지소영] 시… 시애틀N 2019-07-21 1011
669 시애틀 조영철 시인ㆍ김정숙 수필가 당선 시애틀N 2019-07-20 1621
668 [서북미 좋은 시- 김백현] 쉰 내가 쉰내로 시애틀N 2019-07-14 858
667 시애틀 엄경제 시인 ‘해외문학상’ 대상 받… 시애틀N 2019-07-09 995
666 [시애틀 수필-공순해] 우리가 살아가는 여기 시애틀N 2019-07-07 809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