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0-02-24 (월)

 
작성일 : 19-06-09 11:43
[서북미 좋은 시- 이춘혜] 고독 경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645  

이춘혜 시인(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 지부 회원)
 
고독 孤獨 境
 
알 수 없는 먼데서
적막한 부르짖음처럼 쓸쓸히 흘러와
또 어디 론지 끝없는
고독 경孤獨 境 속으로
나를 이끌고 가다
홀로 무너지는 종소리처럼
내 가슴 후미진 구석에
망설이다 아득히 미쳐 다
마치지 못한 고독한 저 구슬픈 소리
미세한 가로등 불빛 사이
 영혼의 눈물처럼 비는 내리고
한 칸 방에 환청처럼 들리는 그대 목소리
온몸이 부서져도
흔적조차 없는 바닷가
야속한 배는 그대 싣고 떠나갔건만
통곡할 수도 없는 물결처럼
적막과 어둠이 나를 두르고
하늘도 시름겨운 밤이면
처절함 삭이며 텅-빈 황야를 홀로 걷는
별빛처럼 외로운 이 마음을.


 
 

Total 6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5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박순자] 오… 시애틀N 2019-07-07 959
664 [이춘혜 시인의 신앙시] 가로등 시애틀N 2019-07-07 863
663 [시애틀 수필-안문자] 세상이 아름다운 것은 시애틀N 2019-06-23 2220
662 [시애틀 수필-박순실] 푸른 서부 워싱턴주 시애틀N 2019-06-16 1430
661 [시애틀 수필-김윤선] 발 사용설명서 시애틀N 2019-06-09 864
660 [시애틀 수필-이 에스더] 징검다리 시애틀N 2019-05-26 850
659 [시애틀 수필-이한칠] 4월 탄생 시애틀N 2019-05-12 3524
658 [서북미 좋은 시- 윤석호] 당돌한 시 시애틀N 2019-06-16 958
657 [서북미 좋은 시- 이춘혜] 고독 경 시애틀N 2019-06-09 647
656 [서북미 좋은 시-심갑섭] 다시 청춘 시애틀N 2019-06-02 764
655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박보원] 황… 시애틀N 2019-06-23 1186
654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김복선] 어… 시애틀N 2019-05-26 712
653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신영희] 목… 시애틀N 2019-05-12 3221
652 [시애틀 수필-정동순] 하다 시애틀N 2019-04-28 1268
651 [시애틀 수필-공순해] 소극적 삶을 권하는 사… 시애틀N 2019-04-15 2573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