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9-08-24 (토)
 
작성일 : 19-06-02 00:11
[서북미 좋은 시-심갑섭] 다시 청춘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513  

심갑섭 시인(서북미문인협회 이사장)

 
다시 청춘

 
높은 산 깊은 골에 눈이 쌓인다
죽은 듯이 견디는 수밖에
섣불리 일어 섰다간 얼어죽기 십상이다
고드름 우는 심사 모르는 바 아니지만
참고 기다리면 동장군도 지칠 때가 온다
 
나른한 햇살이 양지바른 언덕에 앉으니
흙 속의 씨앗이 자궁을 열고
푸르름이 기지개를 켠다
잠잠하던 산과 들이
일순간 들불처럼 밝아온다
 
기나긴 산고 끝에 강이 불룩한 몸을 풀면
드러누운 풀잎도 허리를 편다.
세상은 혁명을 꿈꾸기 시작하고
개미떼가 움직이자 대지가 들썩인다
다시 청춘이다




 
 

Total 6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7 시애틀 엄경제 시인 ‘해외문학상’ 대상 받… 시애틀N 2019-07-09 496
666 [시애틀 수필-공순해] 우리가 살아가는 여기 시애틀N 2019-07-07 397
665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박순자] 오… 시애틀N 2019-07-07 466
664 [이춘혜 시인의 신앙시] 가로등 시애틀N 2019-07-07 306
663 [시애틀 수필-안문자] 세상이 아름다운 것은 시애틀N 2019-06-23 1369
662 [시애틀 수필-박순실] 푸른 서부 워싱턴주 시애틀N 2019-06-16 692
661 [시애틀 수필-김윤선] 발 사용설명서 시애틀N 2019-06-09 557
660 [시애틀 수필-이 에스더] 징검다리 시애틀N 2019-05-26 506
659 [시애틀 수필-이한칠] 4월 탄생 시애틀N 2019-05-12 3257
658 [서북미 좋은 시- 윤석호] 당돌한 시 시애틀N 2019-06-16 509
657 [서북미 좋은 시- 이춘혜] 고독 경 시애틀N 2019-06-09 398
656 [서북미 좋은 시-심갑섭] 다시 청춘 시애틀N 2019-06-02 515
655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박보원] 황… 시애틀N 2019-06-23 914
654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김복선] 어… 시애틀N 2019-05-26 493
653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신영희] 목… 시애틀N 2019-05-12 2905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