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8-09-25 (화)

 
작성일 : 18-05-13 03:12
[신앙과 생활-김 준] 장수는 연장된 기회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996  

김 준 장로(종교 칼럼니스트)
 
장수는 연장된 기회
 
오래 오래 건강하게 사십시오.” “만수무강 하십시오.” 이런 말들이 덕담이 되는 것은 물론 장수를 복으로 믿기 때문입니다장수가 복이 되는 이유는 그 장수가 곧 기회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기회란 무엇인가를 얻고, 무엇인가를 누리고, 무엇인가를 깨닫는 때 일 것입니다. 오래 살기 때문에 겪는 좋은 일들이 많이 있습니다

장수하기 때문에 전에 보지 못한 절경을 관광할 수 있다든가, 예전에 먹어보지 못한 진미를 즐길 수 있다든가, 후손들의 성장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든가, 날로 새로워지는 문명과 문화의 변화를 겪어볼 수 있는 것 등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인류를 창조하시고 그 인류의 구원을 경륜하시는 하나님의 뜻은 우리의 생각보다 훨씬 더 높은 차원의 이유 때문에 장수의 기회를 주신다는 확신을 갖게 됩니다.

여러 해 전에 세상을 떠난 L이라는 목사님이 임종을 며칠 앞두고 필자에게 했던 말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 분은 59세가 될 때까지 전도사로 있다가 60세에 목사 안수를 받고 4년 동안 목회를 하다가 불치의 병으로 소천하였습니다

그 분은 전도사 시절에 담임 목사나 교회에 불만을 품은 장로나 집사들과 동조하면서 그들과 함께 담임 목사를 비판도 하고 이런저런 건의도 자주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분이 죽음을 앞에 두고 깊이 뉘우친 후회는, 그 분이 목사가 되어 교회를 책임지고 운영하다 보니 과거 전도사시절 자신이 담임 목사에게 깊은 생각 없이 했던 말과 행동이 담임 목사에게 얼마나 큰 고통과 상처를 안겨 주었는지를 뼛속 깊이 뉘우치게 되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장로님, 나 담임목사 되어보지 않고 세상을 떠났더라면 내가 지은 큰 죄 하나를 깨닫지도 못하고 회개하지도 못한 채 하나님 앞에 설 뻔했어요. 정말 큰일날 뻔 했지요.” 

생을 아름답게 마무리하려는 신앙인의 자세가 아니겠습니까. 그 분이 담임목사로 시무한 60대 초반의 몇 년은 생각지도 못했던 자신의 죄과를 절실히 깨닫고 회개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던 것입니다.

우리가 잘 아는 김형석 교수로부터 직접 들은 이야기입니다. 오래 전에 그 분이 전도집회 인도차 브라질에 갔을 때, 3일간의 집회를 은혜롭게 마치고 새벽 1시 비행기편으로 귀국하게 되었는데, 목사님과 여러 교인들이 모두 헤어지기 섭섭하여 비행기 탑승 시간까지 남은 그 시간에 인근에 있는 공원에서 담소를 하고 있었습니다

한참 이야기들을 나누고 있는데 저쪽 나무 밑에서 일행 중 한 노인이 슬피 울고 있었습니다. 그 노인은 유신정권 당시 정권에 반항하다가 브라질로 쫓겨온 70대 후반의 전직 고급공무원이었습니다

인생의 황혼기에 고국을 떠나 이역 만리에서 망향의 고통과 외로움을 겪고 있던 중 지성과 신앙을 겸비한 김 교수의 설교를 통해 새로운 인생의 의미와 구원의 진리를 깨닫게 된 것이 너무나 감격스러워 울음을 자제할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그가 부축을 받으며 김 교수 앞에 와 앉아서 털어놓은 간증입니다.

내가 이 나이에 이 이역만리 타국에서 새로운 인생의 진리를 깨닫고 하나님을 발견하게 될 줄을 누가 알았겠습니까. 오늘의 이 감격을 억누를 수가 없습니다.”

그렇습니다. 그 분의 70대 중반은 인생을 새 출발하는 놀라운 기회가 되었던 것입니다. 앞에서 말한 L목사님이 자신의 죄과를 절실하게 깨닫고 회개할 수 있었던 그 기회는 좋은 경치를 구경하고 맛 좋은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기회와는 비교가 안될 것입니다

전직 고급공무원이 70대 후반에 깨달은 진리와 하나님을 발견한 그 기회는 자손들의 성장을 지켜보고 변화해가는 사회상을 겪어보는 기회와는 비교될 수가 없을 것입니다.

우리를 조금이라도 더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존재로 하늘나라에 초대하시기 위해 꺼져가는 이 육신의 등불도 끄지 않으시고 기회로 주신 이 생명이 얼마나 소중하고 감격스러운지요.

생각해보면 인생은 살아가는 순간 순간이 기회입니다. 그 중에서도 장수를 누리는 기간은 그 어느 때보다도 소중한 마지막 기회의 순간이라고 믿습니다.

**김 준 장로의 <신앙과 생활>을 추가로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Total 1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3 [신앙과 생활-김 준] 지식에서 지혜와 사랑으… 시애틀N 2018-08-12 572
132 [신앙과 생활-김 준] 베드로의 통곡 시애틀N 2018-07-29 908
131 [신앙과 생활-김 준] 계급장 다 떼어놓고 시애틀N 2018-07-15 1028
130 [신앙과 생활-김 준] 영원한 행복 시애틀N 2018-06-24 1501
129 [신앙과 생활-김 준] 우물 밖 세상을 본 우찌… 시애틀N 2018-06-10 886
128 [신앙과 생활-김 준] 정치보다 귀한 것 시애틀N 2018-05-27 1105
127 [신앙과 생활-김 준] 장수는 연장된 기회 시애틀N 2018-05-13 998
126 [신앙과 생활-김 준] 인간다움이 그립다 시애틀N 2018-04-29 939
125 [신앙과 생활-김 준] 딸들아, 많이 힘들지? 시애틀N 2018-03-11 1222
124 [신앙과 생활-김 준] 종교인과 윤리의식 시애틀N 2018-02-25 1095
123 [신앙과 생활-김 준] 성실 시애틀N 2018-02-12 877
122 [신앙과 생활-김 준] 평등 사상의 생활화 시애틀N 2018-01-28 1086
121 [신앙과 생활-김 준] 모든 것이 가(可)하나 시애틀N 2017-12-17 1373
120 [신앙과 생활-김 준] ‘빙점’을 통해 본 원죄… 시애틀N 2017-11-19 1331
119 [신앙과 생활-김 준] 운명도 바꾸는 인격 변화 시애틀N 2017-11-05 1801
 1  2  3  4  5  6  7  8  9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