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9-06-16 (일)
 
작성일 : 18-11-24 14:08
눈산조망대/ 삶이 눈치 보일 때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095  

윤여춘 한국일보 시애틀지사 고문

삶이 눈치 보일 때

 
최근 부산에서 80세 할아버지와 72세 할머니가 동반 음독자살했다. 자녀들에게 “미안하다. 더 이상 살 수 없다”는 쪽지를 남겼다. 평소 “너희에게 짐이 되기 싫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했다고 자녀들은 말했다. 수사당국은 이 노부부의 자살 이유가 할아버지를 10년간 괴롭혀온 방광암 통증 때문 보다는 자녀들의 부담을 덜어주려는 배려였던 것으로 추정했다.

소위 존엄사 법이 한국에서도 운용된다. 공식명칭은 ‘연명의료 결정법’이다. 지난 2월 발효된 후 8개월간 2 742명이 이 법을 근거로 연명의료의 유보 또는 중단을 결정해 목숨을 끊었다. 연명의료란 치료효과도 없이 단지 말기환자의 생명만을 연장하기 위해 시도하는 심폐소생술, 인공호흡기기 부착, 혈액 투석, 항암제 투여 등 4가지 의료행위를 일컫는다.

위의 부산노인은 아마도 치료불능의 말기환자라는 의사진단을 받지 못해 부득이 ‘자가 자살’을 택한 듯하다. 하지만 진작 연명의료 결정서를 제대로 작성해 존엄사를 선택하는 사람들 중에도 대부분은 임종과정의 통증이 두려워서라기보다는 자율성을 잃은 무의미한 삶의 중단, 또는 연명의료로 인한 자녀들의 심적, 경제적 부담을 줄이려는 것이 주목적이다.

미국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존엄사 법(DWDA: Death with Dignity Act) 1994년 주민투표를 통해 전국최초로 통과시킨 오리건주에선 1998년부터 2015년까지 존엄사를 택한 991명의 환자 중 41%가 가족에 짐이 되는 것이 두렵다는 이유를 댔다. 전국 두 번째로 2008 DWDA를 통과시킨 이웃 워싱턴주에선 917명의 환자 중 53%가 그렇게 대답했다.

존엄사 법 제정의 가장 중요한 취지는 치료불능의 말기환자들이 임종과정에서 불필요하게 겪는 고통을 덜어주자는 것이다. 하지만 정작 통증이 두려워 존엄사를 택했다는 환자는 오리건주에서 25%, 워싱턴주에서 36%에 불과해 본말이 전도됐다. 이들이 가장 흔하게 든 이유는 자율성 상실, ‘고종명’ 실패, 삶의 질 저하 등과 함께 가족에게 주는 부담이었다.

한 말기환자 여인은 죽기 전에 존엄사를 지지하는 책을 한권 썼다. 그녀는 "통증은 경감될 수 있어 견딜만하지만 스스로 몸을 추스르지 못해 남이 나를 갓난아기처럼 다루는 것은 도저히 참을 수 없다. 그런 꼴을 겪는 게 통증보다 더 괴롭다"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이 배설물로 침상을 더럽혔다는 사실을 알자 DWDA 의사가 오래전에 처방해준 약을 삼켰다.

물론 종교계와 의료계 일각에선 존엄사를 반대한다. 말이 존엄사지 실상은 의사의 도움을 받는 자살이라고 꼬집는다. 한 통증전문의는 환자의 생명을 단축시키는 것은 의료행위의 본령이 아니며 통증은 시간만 충분하면 완화시킬 수 있고 호스피스 같은 말기환자 수용시설에도 의사가 24시간 대기하고 있으므로 통증이 존엄사의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의사가 처방한 극약을 먹고 지난해 숨진 말기환자의 비율은 오리건주에서 64%, 워싱턴주에서 82%였다. 나머지는 자연사였다. 한 전문의는 많은 말기환자들이 극약처방을 받고도 끝까지 복용하지 않다가 자연사하는 원인은 약을 갖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자신이 죽을 시간과 방법을 주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음의 안정을 얻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민의 죽을 권리를 인정하는 존엄사법은 계속 확산되는 추세다. 오리건과 워싱턴주에 이어 몬태나, 버몬트,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하와이(내년 11일 발효) 및 워싱턴DC가 채택했다. 지금까지 존엄사로 세상을 하직한 환자는 전국적으로 3,000여명을 헤아린다. 앞으로 그 숫자가 늘어날수록 죽을 권리를 둘러싼 논란은 낙태권을 둘러싼 논란처럼 커질 터이다.

하지만 존엄사 논란은 연방대법원까지 가지 않는다. 대법원은 이미 1997년 워싱턴주 법원의 존엄사 불법판결을 지지했다가 그 뒤 이 문제를 각 주정부 재량에 맡겼다. 그보다는 존엄사 법의 취지가 말기환자의 통증경감이 아닌 자녀들의 부담 경감으로 바뀌고, 그에 따라 아직도 살만한 노인들이 공연이 자식들의 눈치를 받는 사회풍조로 번질까 염려된다.

눈산조망대 목록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Total 31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4 눈산조망대/ 웃기는 '섹스파업'쇼 시애틀N 2019-05-18 1350
313 눈산조망대/ ‘칼라 미인’이 더 좋다 시애틀N 2019-05-11 860
312 눈산조망대/ 흔들리는 철옹성 시애틀N 2019-05-04 883
311 눈산조망대/ ‘갓 블레스 아메리카’ 시애틀N 2019-04-27 1087
310 눈산조망대/ 네로와 히틀러와 꼽추 시애틀N 2019-04-20 1521
309 눈산조망대/ 이민자가 봉인가? 시애틀N 2019-04-13 1604
308 눈산조망대/ 미국에 부는 치맛바람 시애틀N 2019-04-06 1612
307 눈산조망대/ “한국말 하시네요!…” 시애틀N 2019-03-31 1641
306 눈산조망대/ 탯줄 못 끊는 자녀들 시애틀N 2019-03-23 1629
305 눈산조망대/ 트럼프의 짝사랑 시애틀N 2019-03-16 1661
304 눈산조망대/ 십자가가 설 자리는… 시애틀N 2019-03-09 1802
303 눈산조망대/ 더 많이 주무세요 시애틀N 2019-03-02 1862
302 눈산조망대/ 용서하되 기억하기 시애틀N 2019-02-23 1844
301 눈산조망대/ 눈은 누가 치우나? 시애틀N 2019-02-16 1834
300 눈산조망대/ 커피, 계피 많이 드세요 시애틀N 2019-02-09 2153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