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8-09-24 (월)

 
작성일 : 18-07-21 14:41
눈산조망대/ 암탉에 쪼이는 수탉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1,349  

윤여춘 한국일보 시애틀지사 고문


암탉에 쪼이는 수탉
 
한 공처가 사장이 직원회식 자리에서 흥에 겨워 “공처가는 오른편에, 마초남편은 왼편에 모이시오”라고 지시했다

모두들 오른편으로 몰려가 엉거주춤 섰지만 체격이 우람한 사원 한명은 의연하게 왼편에 섰다. 사장이 “자랑스럽고 존경스러운지고”라고 치하하자 그 사원은 겸연쩍은 듯 “아닙니다. 사람들 많은 곳에 끼면 아내에게 야단맞습니다”라고 말했다.

공처가는 영어로 hen-pecked husband이다. 암탉에 쪼이는 수탉 같다는 뜻이다. 역사도 장구하다. 인류의 조상인 아담 자신이 원조공처가로 치부된다. 이브가 건네준 금단의 열매를 찍소리 못하고 받아먹은 그는 여호와가 진노하자 “이브가 시키는 대로 했어요”라며 발뺌했다. 돈벌이가 신통찮았던 소크라테스가 아내 크산티페에게 물벼락 맞는 그림도 있다.

철학자가 아니라도 아내에게 쪼이는 남편들이 점점 많아지는 게 요즘 세태다. 여성의 교육수준이 높아졌고 사회진출 기회가 늘어났다. 부부 맞벌이가 사회규범이 됐을뿐 아니라 남편보다 수입이 더 많은 아내들이 수두룩하다. 아예 아내가 돈벌이(Bread-winner) 역할을 전담하고 남편이 집에서 밥하기, 빨래하기, 애 보기 등 주부역할을 맡는 가정도 생긴다.

연방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미국의 전체 맞벌이 부부 중 아내 수입이 남편보다 많은 가구비율은 1987 17.8%에서 2013 29.3%로 늘어났다. 2015년엔38%로 더 늘어났다는 비공식 조사보고서도 있다. 4반세기 사이에 20% 포인트 이상 많아졌다는 계산이고, 맞벌이 부부 10가구 중 거의 4가구는 암탉이 수탉행세를 하는 역전된 가구구조라는 이야기다.

아내가 남편보다 돈을 더 많이 벌어올 경우 부부 사이에 문제가 생길 소지가 많다는 건 가정상담 전문가가 아니라도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남편은 아내가 예전처럼 존경해주지 않음에 따라 가부장으로서의 자존심과 권위의식을 잃고 집안 일 대신 바깥의 정치, 사회 문제에 관심을 쏟는다. 성 관계가 뜸해지거나 아예 중단되고, 급기야 이혼으로까지 치닫는다.

시카고대학 경제팀이 1970~2000년 센서스 자료를 분석한 결과 돈 잘 버는 여자와 돈 못 버는 남자 사이의 결혼은 애당초 드물었고, 결혼이 이뤄졌다 해도 이혼으로 끝난 예가 많았다. 또 수입이 남편보다 많은 여자들은 의도적으로 자기 수준보다 낮은 일자리로 이직하려고 시도했고, 남편이 기죽지 않도록 집안일도 예전처럼 열심히 하는 경향을 보였다.

하지만 그건 지난날 얘기고 요즘 젊은이들은 다르다. 전국 밀레니얼세대 3,100명을 대상으로 한 코네티컷대학의 최근 설문조사에서 수입이 자기보다 많은 부인을 둔 남편들은 그렇지 않은 남편들보다 웰빙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부양 책임감이 해소된 탓이다. 아내들도 많은 수입에서 오는 자부심과 성취감 덕분에 웰빙지수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그보다 더 특이한 조사보고서가 엊그제 보도됐다. 아내보다 수입이 떨어지는 남편들은 센서스 조사 때 자기 소득을 평균 2% 부풀리고, 아내 소득은 평균 2%를 깎아서 보고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내들이 센서스에 응답할 때도 거짓말 상황은 비슷했다. 이들은 자기 소득은 평균 1% 이하를 줄이고, 남편 소득은 평균 3.7%를 부풀려 응답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조사를 위해 당국은 2003~2015년의 센서스 응답자들이 스스로 밝힌 소득액수와 같은 기간 고용주들이 연방 국세청(IRS)에 신고한 해당 응답자들의 봉급 지급액을 일일이 비교했다. IRS 자료는 절대적으로 정확하다. 허위신고를 법으로 금하기 때문이다. 센서스국은 응답자들이 소득을 얼마나 정직하게 밝히는지 파악하기 위해 이 조사를 벌였다고 말했다.

남편들이 자기 소득을 실제보다 부풀리는 것은 체면치레의 객기로 이해할 수 있지만 아내들이 자기 소득을 스스로 줄이는 것은 의외다. 여성권리가 신장되고 고소득 여성 직업인들이 늘어났다지만 아내 소득이 남편보다 많은 건 전통적 가부장제도에서 아직도 떨떠름하게 받아들여지는 모양이다. 소득 때문에 수탉이 암탉에 쪼일 상황도 아직은 아닌 것 같다.

**윤여춘 고문의 <눈산조망대> 목록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http://www.seattlen.com/bbs/board.php?bo_table=Pro1


 
 

Total 27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5 눈산조망대/ 커피는 정말 해로운가? 시애틀N 2018-08-25 1122
274 눈산조망대/ 또 다른 '몬도 카네' 시애틀N 2018-08-11 1019
273 눈산조망대/ 사형당하는 사형제도 시애틀N 2018-08-04 1191
272 눈산조망대/ 원조 ‘플라이보이’ 시애틀N 2018-07-28 1263
271 눈산조망대/ 암탉에 쪼이는 수탉 시애틀N 2018-07-21 1351
270 눈산조망대/ 젊어지는 샘물 시애틀N 2018-07-14 1230
269 눈산조망대/ 트럼프의 ‘어퍼컷 액션’ 시애틀N 2018-07-07 1321
268 눈산조망대/ 6070세대와 옛날 팝송 시애틀N 2018-06-30 1920
267 눈산조망대/무관용의 ‘고식지계’ 시애틀N 2018-06-23 1607
266 눈산조망대/생사람 잡는 우울증 시애틀N 2018-06-16 1595
265 눈산조망대/ ‘엿장수 맘대로’? 시애틀N 2018-06-09 1601
264 눈산조망대/ 희극배우의 비극 시애틀N 2018-06-02 1634
263 눈산조망대/ 쇼는 계속된다 시애틀N 2018-05-26 1741
262 눈산조망대/ ‘미국 노인의 달’ 시애틀N 2018-05-19 1575
261 눈산조망대/ 세상에 이런 자살도… 시애틀N 2018-05-12 1703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