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8-10-17 (수)

 
작성일 : 18-03-31 17:50
눈산조망대/ 개에게서 배운다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1,613  

윤여춘 한국일보 시애틀지사 고문

개에게서 배운다
 
어제 본보에 “애완견과 함께 자면 개도, 주인도 꿀잠”이라는 재미있는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메이오병원의 임상실험 결과보고서여서 믿을 만하다. 주인과 개가 같은 침대에서 자면 수면효율이 주인은 81%, 개는 85%까지 오른다고 했다. 수면효율이 80% 이상이면 꿀잠(숙면) 것으로 평가된다고 메이오병원 보고서는 설명했다.

사람이 개와 이불 속에서 자는 모습을 상상하면 망측하다. 요즘엔 많이 달라졌지만 한국에선 자고로 개가 주인 이부자리는커녕 방안에 얼씬하지도 못했다. 내가 어렸을 개집조차 보기 드물었다. 마루 밑이나 헛간에서 지푸라기라도 깔고 자면 팔자 좋은 개였다. 과자 같은 요즘 펫푸드는 상상도 못했고, 주인 밥상의 잔반이라도 꼬리치며 얻어먹었다.

미국 개들은 전혀 딴판이다. 전체 주인들 75%가량이 개를 자녀처럼 가족의 일원으로 치부한다고 말한다. 거의 모두 방에서 개를 기른다. 놀랍게도 개와 침대에서 잠을 자는 주인들도 전체의 절반가량이나 된다. 요즘 미국의 전체 애완견 수가 9,000 마리로 추산되므로 절반인 4,500여만 마리가 주인과 침대에서 잔다는 계산이다.

한국 개들은 이름도 없었다. 그냥 멍멍이, 아니면 색깔을 따라 누렁이, 검둥이 등으로 불리다가 미국바람이 불자 수캐는 , 암캐는 메리로 거의 통일됐다. 미국 개들은 저마다 사람 같은 이름을 갖고 있다. 요즘 수캐 이름은 베일리, 맥스, 찰리, 버디, 록키, 암캐 이름은 벨라, 루시, 몰리, 데이지, 매기 등이 인기 있다. 엔젤, 프린세스, 루비 따위도 흔하다.

미국 애완동물 제품협회(APPA) 통계를 보면 지난해 미국인들이 애완견을 위해 돈은 자그마치 700억달러에 달했다. 10 사이70% 늘어났다. 사료비용만이 아니다. 생일파티, 크리스마스 선물, 항공여행비, 보험료, 의료비도 있고, ‘탁견소’나 산책 동반자 인건비, 애완견 옷이나 가구 구입비용도 포함된다. 주인1인당 연평균3,000달러를 쓴다.

미국인 가구 절반가량(48%) 개를 기른다. 주인들 31% 옷을 입힌다. 모자도, 신발도, 배낭도 있다. 동네 개들을 초청해 생일파티를 베푸는 주인이11%(젊은 밀레니얼 세대들 중엔 23%),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는 주인이 50% 된다. 일할 ‘탁견소’에 맡기는 주인은 아직은2%지만 유언장에 몫의 유산을 챙기는 주인은 44% 된다.

개들이 갈수록 호강하는 요즘의 미국세태를 반영한다. 전체 미국가구 30% ‘나홀로’ 가구이다. 1960년의 2배이다. 밀레니얼 세대들은 결혼을 늦춘다. 따라서 출산도 늦다. 은퇴기를 맞은 베이비부머 세대들도 아직 건강하고 수명도 길어졌다. 있고 시간 많지만 외로운 사람이 많아지면서 이들 사이에 개를 자식처럼 기르려는 욕구도 자연히 늘어났다.

한국 상황도 예전과는 판이하다. 저출산, 인구고령화와 함께 1~2 핵가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 애완동물을 자식이나 벗처럼 기르는 사람이1,000만명(457 가구) 헤아린다. 인구 5 한명 꼴이다. 관련 시장규모도 2012 9,000억원에서 3 18,000억원으로 2배가 뛰었다. 2020년엔 현재의 3 이상인 58,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모르고 지나갔지만 지난23일은 ‘전국 강아지 (National Puppy Day)’이었다. 애완동물 생태연구가 콜린 페이지가 강아지 입양 캠페인을 위해2006 창설했다. ‘어른 개’의 날은 따로 있다. ‘전국 개의 날’(8 26) 역시 페이지가 창설했다. ‘개 감사의 , ‘개 데리고 출근하는 , ‘개처럼 일하는 날’도 있다. ‘전국 고양이 날’(10 29) 있긴 하다.

주인과 함께 씩씩거리며 산을 오르는 팔자 좋은 견공이 많다. 직장 근처 출근길 프리웨이 출구엔 항상 덥수룩한 래브라도 개가 역시 덥수룩한 홈리스 주인을 지키며 묵묵히 앉아 있다. 주인에게 잔돈을 건네면 개가 꼬리를 흔든다. 팔자도 주인 따라 달라지겠지만 개는 결코 가난하거나 병든 주인을 마다하지 않는다. 개에게 배워야할 사람이 많을 듯하다.

**윤여춘 고문의 <눈산조망대> 목록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Total 2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1 눈산조망대/ 트럼프의 새옹지마 시애틀N 2018-10-06 482
280 눈산조망대/ 카바노와 범고래 시애틀N 2018-09-29 717
279 눈산조망대/ 당신도 ‘수퍼 커뮤터’? 시애틀N 2018-09-22 1468
278 눈산조망대/ 미국 판 대자보 시애틀N 2018-09-15 1148
277 눈산조망대/ ‘저스트 돈 두 잇’ 시애틀N 2018-09-08 1031
276 눈산조망대/ 다시 이는 낙태논쟁 시애틀N 2018-09-01 1157
275 눈산조망대/ 커피는 정말 해로운가? 시애틀N 2018-08-25 1371
274 눈산조망대/ 또 다른 '몬도 카네' 시애틀N 2018-08-11 1325
273 눈산조망대/ 사형당하는 사형제도 시애틀N 2018-08-04 1364
272 눈산조망대/ 원조 ‘플라이보이’ 시애틀N 2018-07-28 1432
271 눈산조망대/ 암탉에 쪼이는 수탉 시애틀N 2018-07-21 1505
270 눈산조망대/ 젊어지는 샘물 시애틀N 2018-07-14 1404
269 눈산조망대/ 트럼프의 ‘어퍼컷 액션’ 시애틀N 2018-07-07 1487
268 눈산조망대/ 6070세대와 옛날 팝송 시애틀N 2018-06-30 2024
267 눈산조망대/무관용의 ‘고식지계’ 시애틀N 2018-06-23 1659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